48-37, Heyrimaeul-gil, Tanhyeon-myeon, Paju-si, Gyeonggi-do, Korea/  +82 31 949 3272 /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 마을길 48-37  

                     T. 031-949-3272 / moagallery@gmail.com/  moagallery@naver.com /  www.gallerymoa.com

Participating Architects :

 

김기홍_GuyHong Kim             김영아_YungA Kim                 김인철_InCheurl Kim              데오도르 곽_Theodore Kwack

문훈_Moon Hoon                    방철린_ChulRin Bang             우경국_KyungKook Woo       서상하_SangHa Suh            

유현준_HyunJoon Yoo,           윤재민_JaeMin. Yoon             임지택_JiTaek Lim                   전성은_Eun Chun                 

전인호_InHo Jun                      조병수_ByoungSoo Cho         최성희_SongHee Chae           켄민성진_Ken Sungjin Min    

한만원_ManWon Han 

 

 

 

건축가들은 건축설계를 위해 일상적으로 스케치와 드로잉 작업을 한다. 이와 같은 드로잉작업은 타인과의 소통이나 공유를 전제로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추구하는 건축적 가치관과 철학을 하나의 표상체로 또는 의식의 단편을 기호화된 형식으로 표현 하는 건축가들의 기본적 행태이나, 본 전시의 목적은 건축적 드로잉이 아닌 건축가의 예술세계를 다양한 형식을 통해 표출시키고자 한 것이다.

 

특히 노자 사상에 언급된 허(HUH) 라는 주제를 전시 공통주제로 삼은 것은 20세기이후 사회구조 및 문화적 현상에 있어 지나치게 이성주의적 합리성과 결정론적 사고, 확정성, 관념적 존재론 등, 현상적 존재에 대한 가치 폄하에 역설적 논리로서 동양적 사상에서의 현상을 현상대로 바라보는 것, 있음과 없음의 공존, 변화하는 세계를 긍정 하는 것, 비움으로서 채워질 수 있는 허와 같은 의미를 재해석하여 20인의 국내외 건축가들 개인의 감성과 사유체계를 통하여 개념미술, 순수 구성주의, 초현실주의 등의 다양한 작품이 전시된다.

 

건축가들에 의한 이와 같은 전시는 건축적 사고와 방법론 뿐 만 아니라 개인적인 예술적 성향을 분출, 승화 시키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

 

 

Architects make daily sketches and drawings for architectural plans. Such drawing process is not for communicating or sharing with others, but is the basic form of architects expressing symbols of the architectural values and philosophy pursued by the architect, or a symbolized format of a series of consciousness. However, the purpose of this exhibition is to express the architect’s artistic world through various forms and not their architectural drawings.

 

The theme of “HUH (literally translated emptiness & void)” mentioned in Laotzu’s philosophy was set as the common theme of this exhibition to reinterpret the meaning of "HUH" that can only be filled by emptying, positively accepting the changing world, the symbiosis of existence and non-existence, viewing a phenomena in an Oriental idea as is from the perspective of paradoxical logic of derogating the value of phenomenal existence, such as determinate or ideological existence theory, and overly idealistic rationale and deterministic ideals in the social structure and cultural phenomena after the 20th century. This interpretation is exhibited as various artworks of conceptual art, pure constructivism, and surrealism through personal emotions and speculation system of 18 domestic and foreign architects.

 

This exhibition about architects will not only be a good opportunity to release and sublimate architectural ideas and methodology, but also personal artistic tendencies.

 

 

INTRODUCTION _ "허 (HUH)“

KyungKook Woo

Architect

March, 2015

곽테오도르_Theodore Kwack
곽테오도르_Theodore Kwack

점-선-면-허_Point-Line-Face-Empty_40X40cm_acrylic on canvas_2015

김기홍_GuyHong Kim
김기홍_GuyHong Kim

Otherwise(transparent_overlap)_65x30cm_photo collage. brush. print on paper_2015

김영아_YungA Kim
김영아_YungA Kim

Shadow of Lines_54x78cm_pencil on paper_2015

김인철_InCheurl Kim
김인철_InCheurl Kim

바우나리 Acerleaf 1-2_64x36cm_print on paper_2015

김인철_InCheurl Kim
김인철_InCheurl Kim

바우나리 Acerleaf 3-4_64x36cm_print on paper_2015

문훈_Moon Hoon
문훈_Moon Hoon

허하라_Herhara!-L_21x 29.7cm_pen drawing on paper_2015

문훈_Moon Hoon
문훈_Moon Hoon

허하라_Herhara!-R_21x29.7cm_pen drawing on paper_2015

방철린_ChulRin Bang
방철린_ChulRin Bang

사라지지 않는 흔적_The Trace-not disappeared 1_73x70cm_korean ink on korean paper_2015

방철린_ChulRin Bang
방철린_ChulRin Bang

사라지지 않는 흔적_The Trace-not disappeared 2_73x70cm_korean ink on korean paper_2015

서상하_SangHa Suh
서상하_SangHa Suh

Manipulation et Ombre (du temps) 01_38.8x54.6cm_color pencil.Pencil.Ink on paper_2015

서상하_SangHa Suh
서상하_SangHa Suh

Manipulation et Ombre (du temps) 02_38.8x54.6cm_color pencil.Pencil.Ink on paper_2015

우경국_KyungKook Woo
우경국_KyungKook Woo

소비된욕망_Consumed Desire 1_54x39cm_wire grid.ink on paper_2015

우경국_KyungKook Woo
우경국_KyungKook Woo

소비된 욕망_Consumed Desire 2_54x39cm_wire grid.ink on paper_2015

유현준_HyunJoon Yoo
유현준_HyunJoon Yoo

허의 단면_Section of Emptiness 1_60x84cm_korean ink. ice_2015

유현준_HyunJoon Yoo
유현준_HyunJoon Yoo

허의 단면_Section of Emptiness 2_60x84cm_korean ink. ice_2015

윤재민_JaeMin Yoon
윤재민_JaeMin Yoon

solid void 150_59.4x84.1cm_pencil on paper_2015

임지택_JiTaek Lim
임지택_JiTaek Lim

Tektonika #1_58x58cm_water color.ink print.color pencil on paper_2015

전성은_Eun Chun
전성은_Eun Chun

무한의 소리_The sound of Infinity_109x78cm_charcoal on paper_2015

전성은_Eun Chun
전성은_Eun Chun

심연(深淵)의 빛_The light of an Abyss_109x78cm_charcoal on paper_2015

전인호_InHo Jun
전인호_InHo Jun

噓口_허구_huh 1_60x60cm_korean ink on paper_2015

전인호_InHo Jun
전인호_InHo Jun

噓口_허구_huh 2_60x60cm_korean ink on paper_2015

조병수_ByoungSoo Cho
조병수_ByoungSoo Cho

해골_Skull_38x56cm_chinese ink on hackberry wood_2013

조병수_ByoungSoo Cho
조병수_ByoungSoo Cho

땅-하늘_Earth-Sky_13x16cm_arcylic on tin calculation board_2013

최성희_SongHee Chae
최성희_SongHee Chae

la nuit_45x60cm_print on paper_2012

최성희_SongHee Chae
최성희_SongHee Chae

voyage nocturne_80x60cm_print on paper_2012

켄민성진_Ken Sungjin Min
켄민성진_Ken Sungjin Min

찰나의 자화상_An Instant Self-portrait 1_61X61cm_oil on canvas_2015

한만원_ManWon Han
한만원_ManWon Han

부유 공간_Floating spaces_42x42cm_Pencil.Color pencil on paper_2015

"HUH_허"_ International Architects' Drawing Exhibition 2015_4th

  April 4 - May 6  2015

곽테오도르_ Théodore KWACK

국문 : 점-선-면-허

영문 : point-line-face-empty

프랑스어 : point-ligne-face-vide

 

김기홍/ GuyHong Kim

비침과 겹침을 통해 이성과 감성의 모호한 지점을 본다.

동질적 또는 이질적 구성요소를 가진 다른 두 도시의 이미지를 통해

허에 대해 생각해 보고자 한다.

with the transparent and overlays,

you can think about at the point of ambiguity between reason and emotion.

a through the images of two cities in components of homogeneous things,

It gives the qustion of HUH.

 

김영아/ YungA Kim

건축을 하면서부터 직선과 정렬, 논리에 집착하기 시작했던 것 같다. 어떠한 단순함과 규칙이 쌓여감에 따라 일어나는 Aura를 통해 허의 상태를 표현하고자 한다. 건축가가 그려낸 수많은 실현되지 못한 선들이 허하다. 그러나 그렇게 반복되는 선들과 함께 쌓이는 허함은 우리가 깨닫지 못한 어떠한 에너지가 아닐까. 수많은 선들이 만들어낸 그림자를 통해 각자 어떤 형상을 들여다볼 수 있을지 기대한다.

Since I started Architecture, I become more obsessed with Lines, Arrangement, and Logics. Experimenting with lines, I try to represent HUH by Aura following repetitive simplicity. It's a pity to see countless lines drawn by architects but did not materialize.

However, those continuous efforts create energy we were not aware of. I wonder what kind of aura people will find out through the shadow of lines.

 

김 인 철/ InCheurl Kim

미시령 넘어 울산바위 아래 미술관을 만든다.

땅을 나누는 벽에 땅에서 캐어낸 돌을 채운다.

돌을 잡고 있는 콘크리트는 그저 무덤덤하다.

하지만

돌 틈에는 어느새 바우나리가 자랄 것이다.

빈 곳을 채우는 것은 생명이니까.

To make a museum beyond over Misiryeong, below of Ulsan rock.

The wall dividing the land is filled with excavated stones.

Concrete holding the stone is just dumb.

But

At the gap of stones, Acerleaf will grow finally.

Because to fill the empty gap is the life.

 

문훈/ Moon Hoon / Moon BalSso

허하라!

허 하도록 내버려 두라!

애써 채우지 마라!

허용하라!

허하라-R

허 한 우주공간을 가까이 다가가 보니

집중된 밀도의 구 가 발견된다.

그 단면을 상상해 본다!

허하라-L

중심을 향한 밀도의 공간

결국 중심은 허 가 자리잡았다.

허 한 우주의 시작!

Herhara!

Her ha-do-rok nae-beo-ryeo du-ra!

Ae-sseo chae-u-ji ma-ra!

Her-young-ha-ra!

Herhara-R

Her han woo-ju-gong-gan-eul ga-kka-i da-ga-ga bo-ni

Jip-jung-doen mil-do-ui gu-ga bal-gyeon-doen-da.

geu dan-myeon-eul sang-sang-hae bon-da!

Herhara-L

Jung-sim-eul hyang-han mil-do-ui gong-gan

Gyeol-guk jung-sim-eun heo-ga ja-ri-ja-bat-da.

Heo han woo-ju-ui si-jak!

 

방철린_ChulRin Bang

사라지지 않는 흔적 1_ The Trace-not disappeared 1

허(虛)로서의 비운다는 말은 무엇을 이야기 하는 걸까?

인위(人爲)적인 욕심과 관습에서 깨어나고 형식에서 벗어나며

기존에 인식된 것들을 모두 지워버리는 것.

그러나 비우고 비우고 또 비워도 없어지지 않는 것이 있지 않을까?

DNA적 흔적 - 닮은 꼴의 다른 생명으로 태어날 수 있듯이

이것이 무위(無爲)속 새로운 탄생의 단초이지 아닐까?

What is meant by Emptiness as Huh(虛).

It's awaking from man-made greed and custom, getting out from formality and erasing the existing realization. But empty and empty, Is'nt there a something not disappeared?

TRACE not disappeared- can being born as a similar new life, is'nt this a clue of new born in natural condition.

사라지지 않는 흔적 2_The Trace-not disappeared 2

오래 된 나무 문짝을 보면 나무의 중후한 색깔도 그렇거니와

깊게 파인 나이테가 안타까우리 만큼 깊고 선명 하여 길고

긴 시간 모진 세월의 풍파를 견디어 낸 기억과 연륜이 그대로

나타나 있음을 느끼게 한다.

이렇게 나무에 새겨진 연륜의 흔적 - 허(虛)속의 자기만의 존재감이다.

Seeing the antique wooden door, colours and grooves in the surfaces are seriously deep and clear, it makes us feel memory of severe endurance and experience of long times.

Trace of year ring in the wood - It's self existence in the Emptiness(허/虛).


서상하/ SangHa SUH

그림자 조작

그림자(Ombre)는 잘 정리된 균형 잡힌 기하학의 모습으로 늘 예측 가능하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그림자의 모양조차도 농도의 변화 외엔 모두 예측가능 하게 보인다. 본질을 꾸미고 강조하는 효과가 그의 주된 역할이다. 그림자가 없을 때의 사물은 적나라한 본질을 보여주는 듯하다.

그림자를 조작 할 때 사물은 어떻게 되는 것일까? 여전히 원본의 역할을 충실히 해낼 수 있는가?

그림자의 조작은 여러 가지 방법으로 가능하다.

그 조작의 목적목적이 무엇이든, 그림자는 이제 사물의 본질을 재조정한다.

Shadow Manipulation

A shadow can be predicted in the form of well-organized and balanced geometry. Even its ever-changing shape over time seems to be predictable except the change of its depth. Its main role is the effect to decorate and emphasize the essence. An object without shadow may show the naked essence.

What effect will manipulation of a shadow have on objects? Will it faithfully carry out the role of the original?

The manipulation of a shadow can be done in various ways.

Regardless of the purpose of the manipulation, a shadow can readjust the nature of the objects.

 

우경국/ KyungKook Woo

소비된 욕망

인간의 욕망은 감각의 가장자리에 맴돌며 채워질 수 없는 구멍 투성이의 허구성과

자기 지시적 역설 속에서 욕망을 소비한다. 이와 같은 감성의 구조는 있음과 없음의

반복적 형식이 교차되면서 자연의 순환체계와 같은 실과 허의 역설적 의미의

본질에 접근하게 된다.

 

Consumed Desire

Human desire consumes desire in a self-referential paradox and hole-riddled fabrication that cannot be filled and lingers around senses. This structure of emotion intersects a repeated form of existence and non-existence, to approach the essence of the paradoxical meaning of visible & non-visible phenomenon that resembles nature’s virtuous cycle.

 

유현준/ HyunJoon Yoo

‘허’의 단면

본 전시회의 주제인 ‘허(虛)’는 비어있다는 뜻이다. 건축에서는 비어있다는 것을 ‘보이드’ 라고 표현한다. 보이드는 우주가 창조되는 첫 시작인 빅뱅 때 시간과 더불어서 함께 창조된 ‘공간’이다. 보이드는 눈에 보이지 않는다. 보이드는 솔리드라는 물질에 반사되어서 오는 빛에 의해서만 인식이 가능하다. 이 그림은 얼음에 먹을 붓고 시간이 지나서 얼음이 녹은 물과 먹이 섞여서 자연이 만들어낸 흔적을 한지에 탁본한 그림이다. 여기에는 최초 얼음의 모양과 먹을 뿌리는 행위는 인간이 했지만 그 이후에는 자연이 완성한 그림이라고 할 수 있다. 이 그림에서 밝은 부분은 어두운 부분을 구획하면서 보이드를 완성한다. 빅뱅이후 팽창하면서 시시각각 변화하는 우주의 ‘허’처럼 얼음과 먹의 모습은 얼음이 녹으면서 시시각각 변화한다. ‘현재’란 시간은 우리가 볼 수 있는 ‘허’라는 공간의 한 단면이다. 마찬가지로 얼음과 먹으로 창조된 세상의 녹아가는 변화의 한순간의 탁본인 이 그림은 ‘허’의 한 단면을 보여준다.

Section of ‘Emptiness’

The theme of this exhibition is ‘Emptiness’. In architecture, emptiness is called ‘void’. Void is ‘space’ created by big bang when ‘time’ is created simultaneously. Void is invisible. It only can be seen by the help of the light reflected by the solid. This painting is a rubbing of the surface of melting ice. Man set up the ice and the ink at the first place, and the rest of the painting is formed by the Nature. As time passes, ice melts, the water mixed with ink, and the painting is changing. Just like the changing void of the universe since the big bang, the shape of ice and ink are ever changing. ‘Present’ is a section of ‘void’. Likewise, this painting is a section of the ‘void; emptiness’ of the world created by the ice and the ink.

 

윤재민 / JaeMin Yoon

‘허’는 ‘허’일뿐이다. ‘허’는 우리의 의식 속에서만 존재하며, 그 존재가 인식되어질 때 가치를 발한다. 결국 허를 채우는 것은 우리의 온기 이지 않을까? 그래서 ‘허’는 나에게 곧 ‘삶’인 것이다.

void

void... is just that a void, exists only in our consciousness, is filled and valid by objects, whatever the form of vibrant warm decor. So the void... is life for me.

 

임지택_JiTaek Lim

Tektonika #1

추상과 기술의 문제를 다루어왔던 근대건축에서 풍부함의 상실은 현대의 우리에게 많은 시사점을 준다. 의미 없는 추상화의 기계적 반복은 반동과 또 다른 진보를 만들어내며, 이는 새로운 풍부함과 창조성의 양분이 된다. 퇴행과 진보 사이에서 기술과 추상의 문제는 새로운 의미와의 결합을 통해 다시 태어난다.

 

전성은/ Eun Chun

욕망의 끝에서 만나지는 것

우리가 욕망의 극한점에 도달한 후

알게되는 '그것의 본질'

그것은 무 無인 동시에

또 다른 시작을 잉태한다.

자신의 가장 깊숙한 내면에 들어

그곳에서 바라보는 그곳

욕망의 리듬이 잦아들어

정지한 맥박이 주는 무한 공간의 소리

Huh (emptiness)…

What we encounter at the end of desire

When we reach the breaking point of desire

We get to know ‘the essence of it’

Which, being nothing,

Conceives a new beginning.

Placed in the innermost side of self

To see it from thereWhen the rhythm of desire subsides

The sound of a limitless space coming from the halted pulse

 

전인호/ InHo Jun

리좀과 허(HUH)는 많이 닮아 있다. 리좀은 계통적 전통 방식을 거부한다. 리좀은 비워내는 것은 채워짐을 염두에 두는 것 처럼 시작과 끝이 없는 늘 "하려는" 동작 만이 존재한다. 리좀은 사이이며 간극이고 데리다의 경계의 접점에 머물기를 좋아한다. 유크리트적인 기하학을 거부하고 연기나 안개같은 비기하학의 성격을 뛰고 있는 본질에서 멈춰짐을 거부하는 속성을 가지고 있다. 리좀은 [관계]와 [연동]이다. "동사"나 명사가 아닌 접속사 로서 "그리고" "그래서" 등의 끊임없는 수다쟁이로 구성 되어 있다. 리좀은 기관없는 신체와 닮아 있다. 질서와 구조를 벗어나 새로은 영토와 코드를 형성하며 화하며 진화한다. 이러한 영토화와 코드화의 결합은 하나의 [의미]를 제공한 허의 세계는 공허한 채움으로 잔잔한 본질론으로 결말을 내리지만 "리좀"은 다양성과 유연함으로 닥쳐오는 위기를 대처하거나 혹은 전통적인 가치관을 담숨에 무너뜨리는 무질서의 폭력을 담보하고 있다.

Rhizome and the HUH have many similar. Rhizome rejects the systematic traditional way. Rhizome is to leave the blank, "to" always there is no beginning and end to put the have been incorporated into the mind exists only work. Rhizome is a gap between, and prefer to stay in contact boundary of Derrida. It stops at the essence that rejects the organic cleat geometric and running the character of non-geometric, such as smoke and fog have a deny attribute the luggage. Rhizome is [relationship] and [linked]. Not a "verb" or noun, and a conjunction, "and" and is composed of continuous chatter such as "So". Rhizome is similar to that there is no body of institutions. The turned into by forming a new territory and code that may be out of the order and structure to evolve.

 

조병수_ByoungSoo Cho

해골 -해골의 텅빈 공간 ‘허’를 먹으로 그린 것으로, 물기가 적은 건필을 사용하여 칠함.

Intended to represent the empty void of a skull. Used a dry brush medium containing less moisture.

땅, 하늘 -시간의 흔적을 담은 Context와 추상적 선을 통해 자연과 건축의 관계를 표현.

Earth, Sky -Intended to represen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nature and architecure through using abstract line and contextual trace of time.

 

최성희_ SongHee Chae

la nuit -

When the night take over, shapes disappear, familiar spaces change into deep, shadowy theaters; distances and colors fades for ghostly remains of the day.

밤이 자리하며, 형태는 사라지고, 익숙한 곳은 깊은 음영의 극장이 되어, 공간과 색은 낮의 환영처럼 흐릿해진다.

voyage nocturne -

A bright splash of light, blind for a moment. The landscape unknown you are just crossing is swallowed by the countryside’s darkness

빛이 밝게 쏟아지고, 순간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바깥의 어둠은 지나쳐온 미지의 풍경을 바로 삼켜버린다.

 

켄민성진_Ken Sungjin Min

찰나의 자화상

우주에 존재하는 것들은 끊임없이 순환 하면서 새로운 모습으로 잠시 존재하다가 다른 모습으로 변화하는 과정에 있다. 나의 모습 역시 내 눈앞에서 변화하고 있다. 어릴 때의 모습, 청년의 모습, 나이 들어가는 모습으로 변화하며 궁극적으로 죽음에 이르러 다른 모습으로 승화되는 순환의 과정 중에 존재하고 있다.

내 안의 욕망, 두려움, 습관, 사랑, 무의식적 또는 의식적 사고가 나로 하여금 나의 자화상을 만들어 가려 노력하지만 내 자신이 만들고 있는 자화상 역시 매 순간 변화와 순환의 연속적 과정 속에 있으며, 영원히 같은 모습으로 불변하는 것은 우주에 존재하지 않는다.

사십여 억년의 지구역사 중 인류가 역사를 남긴 것은 고작 3~4천년 밖에 되지 않으며, 나의 인생 역시 우주적인 시간적 개념으로 볼 때 찰나(한순간)의 자화상에 지나지 않는 ‘허’ 일 수 있다.

An Instant Self-portrait

Everything in the universe is in the process of changing. Myself is also in a constant change every seconds. It lays on a circulative voyage from the birth to the death.

Desire, fear, habits, love, subconsciousness and consciousness inside of myself are striving for defining ‘myselfness’ but it could never be fixed as a single figurative image.

Human beings’ history is merely a tiny piece of entire earth’s history and my lifetime, in that sense, might be a ‘nothingness’ as a momentariness in the universe perspective.

 

한만원_ManWon Han

삶의 모습은 항상 여러가지 사건과 요소들이 함께 떠돌며 혼돈스러운 가운데 상호 작용하며 알려지지않은 어떤 균형을 형성한다. 그러나 그것은 항상 우리의 깊은 곳에 존재하며, 세계와 우리들 사이의 관계를 만들어가는 바탕의 본질적 질서이기도 하다.

The form of life always make an unconscious balance among the various floating events and elements in the chaos. But it is a kind of fundamental order of substance, which exist in us in depth and make a relationship between the world and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