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37, Heyrimaeul-gil, Tanhyeon-myeon, Paju-si, Gyeonggi-do, Korea/  +82 31 949 3272 /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 마을길 48-37  

                     T. 031-949-3272 / moagallery@gmail.com/  moagallery@naver.com /  www.gallerymoa.com

 

"Grid-Flame/그리드-불꽃"

 

SunHak Kang

Senior Curator

Busan Metropolitan Art Museum

 

 

The relationship between objects pictured and camera is the one between the subject and medium.  However, as the role of medium can add more words to the subject, camera seems to be more than a mere medium.  It is a mode of expression.  It is with this understanding that Yoon Young-Hwa’s camera is a skill and a record of description.  It goes beyond the understanding of subject, captured through a skill; it creates more stories through murmuring, stepping aside, trembling, and other methods.  In an age that is used to images made through a medium, he uses it and tries to express not the subject captured by a dry view, but the images beyond the subject.  Such an attempt, for example, can be seen in his work that captures the movement of light that moves around like a trace of light source in an empty space.  It is true that light is also reality and the camera captures it.  However, Mr. Yoon’s light refuses to be as it is; at least, it delays its being, its reality.  In the midst of that delay rises those that do not exist.  It is because of such character of his pictures that we are often reminded of Gilles Deleuze when we look at his pictures.  However, Mr. Yoon’s works are not ideology, but images that show the activity of reflection.  Mr. Yoon tries to show that the eyes of camera can add depths to the picture just as the power of brush does in Eastern paintings.  One is led to ask how deep camera can be.  The general question about images and meaning in the visual images becomes a unique question as it is combined with the world of photograph: the question of reason for existence in being.    

 

피사체와 카메라는 대상과 매체의 관계이기도 하지만 매체적 속성이 대상(피사체)에 더 많은 언어를 덮씌울 수 있다는 때문에 카메라는 단순 매체가 아니라 하나의 어법으로 보인다. 윤영화의 카메라는 묘사의 기능이나 기록으로서, 기능으로서 포착된 대상 이해를 넘어서 중얼거림, 비껴남, 흔들림 따위의 어눌함으로 더 많은 이야기를 생성하고 있는 것도 그런 때문이다. 매체가 만든 이미지에 익숙한 우리의 시대에 그는 그것들 이용하면서 건조한 시선으로 잡힌 피사체가 아니라 피사체 너머에 있는 것들을 이미지로 사유하려 한다. 아무 것도 드러나지 않는 빈 공간에 마치 발광체의 흔적처럼 떠도는 빛의 흐름을 포착하는 것에서 그런 태도를 확인할 수 있다. 빛, 그것도 분명 하나의 피사체라는 입장에서 있는 그대로를 잡아내는 것이지만 그의 빛은 있는 그대로이기를 거부하거나, 있는 것, 현존의 무엇을 지연시킨다. 그 지연 사이로 부재한 것들이 떠오르게 한다. 때로 그의 작품을 보면서 질 들뢰즈를 떠올리는 것도 이런 특징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그의 작품들은 이념이 아니라 이미지로 사고하기라는 영역을 보여준다. 그리고 흔히 동양화에서 필력이 어느 정도 수준이냐에 따라 작품의 깊이가 달라지듯 카메라의 눈이 얼마나 깊어질 수 있는 가를 보여주려 한다. 카메라가 얼마나 깊을 수 있는가를 묻게 하는 것이다. 시각이미지에 대한 이미지와 의미라는 일반적 질문이 영상이라는 속성과 함께 하면서 독특한 물음이 된 것이다. 존재의 있음에 대한 사유로서...                                 

 

 

 

CHOI Tae Man

Art Critic

 

While in form photographs, Mr. Yoon’s recent works are disguised as paintings.  Thus, they are situated at the border of reality and imagination, showing everyday scenery and staged fiction at the same time.  The hardness aroused by images that are cut and vaguely erased is heightened by the wires that cover the picture like layers.  This can be seen as imprisonment of images and device that gives life.  The metallic property of wires that creates dizzy interruption of light on the picture makes the two-dimension work perceived as hologram.  Such a plan is seen as a sharp confession of vanity of images.

 

Such a plan makes our eyes uncomfortable and restless.  It seems to say, “Thou shall not serve the images.”  The ultimate destination of vanity of seeing and the entropy of visual desire is not the guilty feeling of seeing what should not be seen, but the self-debasement that comes from not being able to know the actual object.  This is why we say that his pictures are situated at the border of reality and imagination.

 

In his works, we do not see images that direct the contents, but images that are dissolved.  What did Mr. Yoon try to express through such images?  Would it be a world of religious meditation that on one hand states that the magic that images create is vain, and on the other hand attempts to see beyond that images?              

 

사진을 매체로 활용하고 있으나 회화로 위장되어 결국 사진도 회화도 아닌 그의 최근 작품은 실재와 가상의 경계지점에 위치한 일상의 풍경이자 연출된 허구를 보여준다. 잘리고 희미하게 지워진 이미지가 불러일으키는 생경함은 화면 위에 레이어처럼 덧씌워진 철망에 의해 고조되는데 이것은 이미지의 결박이자 그것에 생기를 부여하는 장치라고 할 수 있다. 화면에 어지러운 빛의 간섭을 야기하는 철망의 금속성은 평면작품을 느닷없이 홀로그램과 같은 것으로 지각하게 만들고 있다. 이러한 연출 역시 이미지의 무상함에 대한 신랄한 고백으로 비친다.

 

우리의 눈을 불안하고 불편하게 만드는 이러한 연출은 ‘너희는 이미지를 섬기지 말지어다’라고 강요하는 듯하다. 보는 것의 허망함, 보고자 하는 욕망의 엔트로피가 도달하는 궁극적인 지점은 봐서는 안 될 것을 본 것에 대한 고통스러운 죄의식이 아니라 하더라도 도무지 그 실체를 알 수 없다는 자괴감이다. 그의 작품이 실재와 가상의 경계지점에 놓여 있다는 것도 바로 여기에서 기인한다.

 

우리는 그의 작품에서 내용을 지시하는 이미지가 아니라 해체된 이미지의 흔적을 본다. 결국 이런 것을 통해 그가 표현하고자 한 것은 무엇인가? 그것은 이미지가 걸어 놓은 마법은 언제나 덧없으며, 그 너머의 것을 관조하려는 종교적 명상의 세계가 아닐까?

                                                     

 

 

 

 

"Grid-Flame"_ YoungHwa Yoon

   Jun. 6 - Jul. 6 - 2008.

Flame-Ray 神 girl/불꽃-레이신 걸 08-B1_77.8x116.8cm _Digital pigment print on paper_1/5_2008

Grid-Hera그리드-헤라_113x167.6cm_wire net on photograph,mixed medium_2008

Exhibition View 4
Exhibition View 4

Flame-Ray 神 girl/불꽃-레이신 걸 08-B1_77.8x116.8cm _Digital pigment print on paper_1/5_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