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37, Heyrimaeul-gil, Tanhyeon-myeon, Paju-si, Gyeonggi-do, Korea/  +82 31 949 3272 /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 마을길 48-37  

                     T. 031-949-3272 / moagallery@gmail.com/  moagallery@naver.com /  www.gallerymoa.com

 

 

Yangho Lee

Director, Gallery MOA

April, 2007

 

갤러리 MOA 에서는 이태리 조각가 Paolo Di Capua 를 초대, 5월 5일 부터 전시한다.

MOA 전시를 위하여 새로 제작된 부조와 설치는 그동안 그가 제작해온 목조각, 석조각과

달리 "찔린 영혼" 이라는 주제와 같이, 영혼의 문제를 이성의 극단까지 연결시키면서 매우 절제되고

엄격한 선과 면으로 추상화 시킨 작업들이다. 그는 조각과 설치, 또는 공간과 작품간의 소통에 대한 경계를 넘나들며 인식의 나태함을 허물어 가는데 주저하지 않는다.

 

 

 

"Stabbed Soul"

 

Elsa Nelter

March, 2007

 

 

 The series of reliefs presented by Paolo Di Capua at the Moa Gallery represents an interpretation of fifteenth-century ‘schiacciato’ in a contemporary key.

 

Entitled 'Stabbed Soul', all of the reliefs, which are composed of thin steel plates on which the artist has intervened with cuts and insertions, exist in a twofold version, the artist’s intention being to investigate the concept of the double.

 

Each exemplar is presented in satinized steel while its twin is in matt black.

 

In the centre of the exhibition area and extending for its entire length is an installation that closely corresponds to the reliefs which has been specially created for this space and its architectural characteristics. This intervention emphasizes the underlying concept of the exhibition: that is, the crossing between surfaces and elements.

 

The artist means to communicate that many different ideas and thoughts live side by side both in the individual and in the collective human condition, and that these are continually being elaborated and, inevitably, gradually modified.

 

Thoughts that may be coherent and consecutive, as well as strongly contradictory and conflicting.

 

 

 

'Stabbed Soul"__'찔린 영혼'

 

Gallery MOA에서 전시하게 될 파올로 디 카푸아의 일련의 부조들은 15세기 '납작한 부조'를 현 방식으로 해석해서 보여 준다. 얇은 철판으로 된 '찔린 영혼'이란 제목의 부조들은 모두 철판에다 철판을 자르고 끼워 넣어서 두 가지 버전으로 만들었는데, 이는 이중성의 개념을 더 깊이 이해하고자 하는 작가의 의도를 잘 표현하고 있다.

 

각 작품은 무광택의 은색 철판과 무광택의 검정 철판으로 만들었다. 전시장의 특성을 살려 중앙 바닥에 설치한 작품은 벽에 전시된 부조와 깊이 연관되어 있다. 이 시도는 이번 전시회의 중요한 개념인 ‘표면과 요소 간의 교차’를 잘 표현해 준다.

 

작가는 많은 다양한 아이디어와 생각들이 개인과 집단 안에 동시에 존재함을, 또한 이러한 아이디어와 생각들은 꾸준히 다듬어지면서 결국에는 서서히 변화됨을 전하고자 한다.

 

이러한 생각들은 일관성과 연속성이 있으면서도 동시에 강한 모순과 갈등을 내포하기도 한다.

  

 

Paolo di Capua
Paolo di Capua

짤린영혼 2_Stabbed Soul 2_78x54x2cm_Satinized steel_2007

Paolo di Capua_
Paolo di Capua_

찔린영혼 3_ Stabbed Soul 3_78x54x2cm_Satinized steel_2007

Installation View 8
Installation View 8

Paolo di Capua
Paolo di Capua

짤린영혼 2_Stabbed Soul 2_78x54x2cm_Satinized steel_2007

"Stabbed Soul"_ Paolo Di Capua

   May 5 - June 7, 2007.